관심 자료

[서울신문] 편지 줄어도 소포는 더 늘어… 2022년 드론택배 추진 중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04-15 14:22
조회
167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sid1=&oid=081&aid=0002991152

편지 줄어도 소포는 더 늘어… 2022년 드론택배 추진 중



[사건 AS] 집배원 업무량 줄이기 묘수는

[사건 AS] 집배원 업무량 줄이기 묘수는

[서울신문]
편지 물량이 계속 줄어들고 있지만 집배원들의 업무량이 줄지 않는 것은 1인 가구 증가와 온라인 유통시장 활성화로 소포 물량이 크게 늘어나서다.

●민간 택배 8.8% 우체국서 배달

14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2014년 연간 1억 4495만통 수준이던 택배 물량은 지난해 2억 1443만통으로 늘어났다. 지난해 민간 택배 전체 물량이 24억 4276만통인 점을 감안하면 우체국이 약 8.8%가량을 배달한다.

한 집배원은 “택배 물량이 늘어날수록 수익이 늘어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 수익은 배달 비용이 적은 편지, 고지서 등 통상우편물에서 발생한다”며 “늘어난 택배 물량을 어떻게 감당할 것인지, 집배원들의 노동 강도는 어떻게 줄일 것인지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최근 우정사업본부는 집배원 안전사고 방지와 미세먼지 저감이라는 목표를 동시에 달성하기 위해 2020년 초소형 4륜 전기차 1만대 보급을 공언한 상태다. 이렇게 되면 2020년에는 우편배달용 2륜차 약 1만 5000대 중 66%가 초소형 4륜 전기차로 전환된다. 지난해 우정사업본부가 제시한 전기차 규격은 1회 충전 시 대도시 40km·농어촌 80km 이상 주행, 운전석을 제외한 적재공간 0.4㎥ 및 적재무게 100㎏으로 소형 물량 배송에 최적화돼 있다.

●4륜차 1만대 보급에 현장은 ‘시큰둥’

다만 현장에서는 실용적이지 않다는 의견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4륜차를 이용하면 일반 차량과 같은 흐름으로 움직여야 해 배송 속도가 현저히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 집배원은 “현재 시범용으로 보급된 전기차도 대부분 활용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새로운 사업에 예산을 들이는 것보다 인력 충원과 기존 장비 교체가 시급하다는 게 현장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2022년 무인기(드론) 배송 상용화를 위한 사업도 추진 중이다. 이렇게 되면 자동차로 30분 걸리던 산악과 도서지역 배달을 6분 안에 마무리할 수 있다는 게 우정사업본부 측 설명이다. 우체국 드론 택배는 4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5세대(G) 핵심서비스의 사례로 꼽히기도 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 네이버에서 서울신문 구독하기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인기 무료만화]

ⓒ 서울신문(www.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KADP 공지 사항 보기